2014년 6월 2일

콘데어(Condair), 페이스북을 가습하다

스웨덴 룰레오에 위치한 페이스북의 새 데이터 센터는 전세계에서 가장 효과적이며 지속 가능한 데이터 센터 중 하나입니다. 이 센터는 현지에서 생산되는 수소-전기 에너지로 전원을 공급받으며 페이스북 사용자의 사진, 비디오, 코멘트 및 좋아요를 저장하는 서버를 냉각하기 위해 차가운 북유럽의 공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.

이 센터는 최신 기술의 효율을 유지하기 위해 당사의 저 에너지 고 압력 분무식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며, 데이터실 안의 습도 유지를 위해 당사의 신뢰성 높은 증발식 가습기도 사용하고 있습니다.

컨덜(Cundall) 직원이며 프로젝트의 컨설팅 M&E 엔지니어 중 한 명인 피터 리들(Peter Liddle)은 “페이스북 룰레오는 데이터실 내부에 직접식 기류 냉방법을 적용하고 있는데 이는 요구되는 내부 온도 유지를 위해 외부의 찬 공기를 사용하는 것입니다"라고 설명합니다. 룰레오의 차고 건조한 기후는 냉방 과정에 있어 가습이 필수 요소임을 의미하며, 가습이 되지 않으면 내부 습도가 2% RH까지 내려갈 수도 있습니다.

“이 정도로 낮은 습도는 직원 건강에 좋지 않으며 정전기 방출로 인해 서버의 위험 요소가 증가할 수도 있습니다.”

일단 외부�� 찬 공기가 건물 안으로 유입되면, 그 공기는 데이터실에서 재순환된 뜨거운 공기와 섞여서 온도를 올리지만, 습도는 낮추게 됩니다. 그리고 나서, 78대의 분무식 및 증발식 가습기가 시간당 최대 22,800리터의 물을 이 건물의 "펜트하우스 환기" 시스템을 흐르고 있는 기류에 더해지게 됩니다. 그 결과로써, 데이터실로 보내기에 적절하게 요구되는 조건으로 온도를 낮추면서도 이상적인 습도가 맞추어지게 됩니다.

당사 가습기는 총 90kW/h의 전기 에너지만 사용하면서도 이 거대한 양의 습기를 대기 중으로 보냅니다.

피터 리들(Peter Liddle)은 이에 덧붙여 말하길, “데이터실 내부에 요구되는 온도는 18-29°C이며, 룰레오의 기온은 이보다 높은 경우가 거의 없으므로, 심지어 더운 여름 날에도 실온 제어를 위해 외부 공기를 직접 사용할 수 있습니다. 데이터센터에는 구형(dx) 에어콘이 설치되어 있지 않으므로, 외부 기온이 29°C 이상으로 올라가는 경우라 할지라도, 가습기는 저 에너지 보조 냉방으로 사용될 수 있습니다.”

콘데어(Condair)의 룰레오 데이터센터 프로젝트 참여는 콘데어 그룹(Condair Group)의 디자인 및 제조의 전문성이 결합되어 이루어졌습니다. 고압 분무 시스템은 덴마크에서 제조되었으며, 콘데어(Condair) 영국 공장에서는 증발식 가습기를 제조하였습니다. 양 국가의 엔지니어링 팀은 장비 제작을 위해 서로 긴밀히 협조하였습니다.

콘데어(Condair)의 룰레오 페이스북 데이터 센터 실적은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데이터 센터 시장이 요구하는 가습 및 냉방 요건 출족을 위해 당사가 얼마나 잘 준비되어 있는지 보여주는 하나의 예입니다.

Back to the News overview

콘데어(Condair) 글로벌 데이터 센터 고객에는 다음 회사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:

  • - 페이스북
  • - 마이크로소프트
  • - 바클리 은행
  • - 이베이
  • - 디지털 리얼리티
  • - 휴렛 패커드
  • - 메트로노드
  • - NHN 네이버
  • - 시티 그룹
  • - AT&T 모바일

다음에도 관심이 있으실 것 같습니다...

전 세계에서 가장 큰 증발식 냉방 시스템

콘데어(Condair)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메디나 시에 있는 15 헥타르에 달하는 야외 장소의 온도를 최대 10°C 내리도록 냉방하고 있습니다.

더 읽어보기

콘데어(Condair) 마이크로소프트(Microsoft) 더블린에 냉방 제공

콘데어(Condair)가 아일랜드 더블린에 있는 마이크로소프트(Microsoft)의 5억 달러짜리 메가 데이터 센터에 35대의 증발 가습기를 공급하여 그 거대한 데이터 홀 전체에 최대 8°C의 저 에너지 증발 냉방을 제공하 …

더 읽어보기

데이터 센터 가습

대용량의 저렴한 증발 냉각을 제공하고 정전기를 제거합니다.

더 읽어보기